SNS 팔로워 늘리려고 반려견을 세탁기에 돌린 여성

SNS 팔로워 늘리려고 반려견을 세탁기에 돌린 여성 한 여성이 자신이 키우는 강아지를 세탁기에 넣고 돌려 네티즌들의 공분을 샀습니다 지난 13일(현지시간) 영국 ‘메트로’ 등 매체에서 아르헨티나에 살고 있는 ‘타마라 로트만’란 여성이 ‘인스타 팔로워 수를 늘리기 위해 강아지를 학대시켰다’고 보도했습니다

영상 속 강아지 ‘코코’는 세탁기 안에서 잔뜩 겁을 먹은 모습이었는데요 잠시 뒤 세탁기가 작동되자 강아지는 세탁통에서 발버둥 쳤습니다 앞발을 세탁기 문에 지지한 채 어쩔 줄 몰라 했는데요 위 영상은 금방 퍼져나갔습니다 이 장면을 목격한 네티즌들은 충격을 금치 못했는데요

네티즌들은 “동물 학대”라며 여성을 비난했습니다 이후 로트만은 모든 게시물을 삭제하고 인스타그램을 비활성화 처리했습니다 하지만 불과 몇시간도 지나지 않아 코코 사진을 업로드했는데요 사진 속 강아지는 잔디밭에서 위에 있었습니다 다행히 무사했는데요

로트만은 “코코는 세탁기 안에 불과 10초 정도 있었다”며 “나는 강아지를 아들처럼 여긴다 하지만 나의 지나친 행동에 놀란 분들에게 사과를 하고 싶다”고 덧붙였습니다 하지만 로트만을 향한 네티즌들의 비난은 사그라들지 않았습니다 “이건 명백한 학대다”, “화가 치밀어 오른다”며 분노를 표출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