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D리뷰] ‘의문의 일승’ 윤균상, 신분 세탁했다..극적 반전 엔딩 – 한국 연예계 소식

[MD리뷰] '의문의 일승' 윤균상, 신분 세탁했다극적 반전 엔딩 [마이데일리 = 허설희 기자] 의문의 일승이 극적인 반전 엔딩을 선사했다 28일 방송된 SBS 새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극본 이현주 연출 신경수) 3, 4회에서는 김종삼(윤균상)과 진진영(정혜성)의 과거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탈옥해 차은비(김다예)를 구했던 김종삼은 다시 교도소로 돌아왔다 탈옥 사실이 들키지 않아 안심했다 이어 김종삼, 진진영, 딱지(전성우)의 과거가 공개됐다

김종삼은 어린 시절 어머니를 잃었고, 딱지와 함께 도둑질을 하고 돌아 다녔다 그러다 강철기(장현성) 형사와 인연이 됐고, 강철기가 시키는대로 한 식당에 직원으로 잠입해 수사를 도왔다 도둑질을 하다 진진영과도 만나게 됐다 이후 김종삼은 경찰 시험에 합격했고, 딱지와 자축하려 했다 그러나 김종삼과 딱지는 누명을 쓰게 됐다

휴대폰을 찾으러 식당에 간 김종삼과 딱지는 식당 주인과 현직 검사가 칼에 찔려 죽어 있는 것을 보게 됐고, 이 때 경찰이 들이닥쳤다 김종삼과 딱지는 현행범으로 붙잡혔다 억울함을 호소했지만 조사에서 폭행을 당했다 딱지는 김종삼을 구하기 위해 거짓 자백을 했고, 결국 김종삼 역시 내가 죽였다며 분노했다 딱지는 징역 10년, 김종삼은 사형이 선고됐다

한편 김종삼과 딱지가 수감된 이유가 공개된 뒤 현재로 다시 돌아왔다 곽영재(박성근)과 기면중(오승훈)은 오일승 형사의 시체가 있는 차를 찾아 다녔고, 발견하는데 성공했지만 시체는 찾을 수 없었다 이후 김종삼은 오일승 형사 시체를 처리하기 위해 다시 교도소에서 빠져 나갔다 오일승 형사를 강물 앞으로 옮겼고, 출소한 딱지를 통해 경찰이 찾을 수 있게 했다 그러나 다시 교도소로 돌아온 김종삼은 의문의 남자에게 맞고 쓰러졌다

진진영을 비롯 형사들은 신고를 받고 오일승 형사를 찾아냈다 이 때 반전 엔딩이 그려졌다 오일승 형사가 깨어났고, 그는 김종삼이었다 경찰 공무원증 역시 김종삼의 얼굴이었고, 기록에도 김종삼이 형사로 돼있어 의문을 자아냈다